Views : 155
2017.04.29 (23:39:11)

어제 새벽에는 4 시부터 여러번 잠이깨였다. 

사장님이 새벽문을 연다고 했는데 나이 많은 분이라 혹시 깜빡 하실까봐

걱정을 하느라 잠이 깨인다. 드디어 6시15분이됐다. 사장님께 전화를 걸었다.

목소리가 방금 깬 목소리는 아니고 맑다. 

"아, 깨셨군요. 그럼 끊습니다."

"아니 쉬라고 시간 주었는데 왜 잠 안자고 그러세요?"

"주무실까봐 걱정이 많아서지요. 오 호 호 호."

"아이고 주여~"

주여를 평소에 한 번도 안 찾는분이 주여를 다 찾는다.


전화를 끊고나니 참말로 걱정도 팔자라는 말이 맞다.

17년동안 운영해 온 사업이고 사장인데 어디 시간을 놓칠까보냐.

왠 걱정? "어서 쉬세요." 스스로를 나무라며 다시 침대속으로 들어가는 엘리샤.


몇 시간 집에있는데 2호 홈디포에서 전화가 들어온다.

"이 번 주 커피 오더를 깜빡 했는데 큰일 났어요."

아이고 맙소사. 이게 어디 쉬는거냐? 끙끙 댈 시간이 없다.

오더는 일주일에 한 번이고 중간에는 절대로 안된다.

Sysco에서 물건이 오는데 우리 샵에서 10분거리 지만

우리가 가도 물건을 받아 올 수 없는 시스텀이다. 이럴때는 다른 스토어에서 

빌려와야한다. 가까운 두 곳은 우리샵에 자주 빌리러와서 갈 수 있지만

그들은 우리와 다른 종류의 커피를 쓰기때문에 해당이 안된다.

할 수 없이 생면부지의 다른 샵으로 돌아다니는 엘리샤. (기웃기웃)


메니져 유니폼에 서브웨이 모자까지 쓰고 단정하게 간다.

한 곳은 빌려주고 싶은데 역시 하나씩 나오는 작은 커피를 팔고있다.

구글검색 해 가면서 다른 샵을 찾아가는 엘리샤.


요즈음 Panini공짜 세일이라 샵 마다 문전성시를 이루고있는데 이 곳도

마찬가지다. 나는 약간의 틈을 포착하여 인사를 정중히하고 내가 온 사연을

말했다. 메니져인 남자가 옆의 여 직원에게 고개를 끄덕한다. 내가 원하는

만큼의 커피를 담아주는데 이름도 묻지않고 성도 묻지않는다. 

나 같으면 어느 샵이냐 사인해라. 너 이름이뭐냐? 칠판에 적어놓을 텐데

우째 저렇게 사람을 믿을꼬? 나야 가뿐하게 커피를 빌려왔지만 너무 싱겁다.


내 인상이 너무 좋아서일까?

아니면 너무 무서워서 얼른주고 보내려고 했을까? 으 흐 흐 흐 아무튼 

두 가지 다라고해도 나는 기분좋다. 일단 커피문제를 해결 했으니까.


우리샵에는 들어가지 않았지만 새벽에 잠 못자고 걱정한 것

낮에 커피 빌리러 돌아다는 것 합치니까 하루 휴가는 반토막이다.

다음에는 이럴때 아예 밴쿠버로 토껴야지 하며 야무진 결심까지하는 엘리샤.


그러나 정말 그럴까? 밴쿠버 나갔다가 문제있다 하면 다시 패리타고 들어올껄?

그러맨 뱃 삯만 없애고 반토막이 아니라 온토막 나겠지. 아무튼 이틀 휴가는 

끝났고 오늘부터는 정상근무 잘 하고 돌아왔다.


내일부터는 전 직원이 비상이다. 2호 홈디포를 운영하는 부부가 일 주일간

아들 결혼으로 토론토로 내일 떠나기 때문이다. 사장님도 하루 12시간 근무

나는 말 할 것도 없고 할 수 있는 직원들 몽땅 비상대기~. 얼릉자야겠다.

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


나의 철학  잘 먹는것이 남는 것이다.

싱싱한 Halibut요리. (마늘과 생강 저민 것 빨간피망 양배추 버섯 파 부추 샐러리)

그리고 구운감자 / 오이김치 / 철판오븐을 500도 강하게 달구어 약 15분정도 익히고

꺼내서 약 5분간 실내온도에 두면 더 맛있는 요리를 즐길 수 있다. 


Apr 29.jpg

No. Subject Nick Name 조회 Registered Date
1902 아일랜드 이야기 1904 - 지금은 휴가 중 Attachment
Alicia
323 May 22, 2017
1901 아일랜드 이야기 1903 - 가까이 그러나 먼 Attachment
Alicia
335 May 19, 2017
1900 아일랜드 이야기 1902 - 시간의 가치 Attachment
Alicia
291 May 18, 2017
1899 아일랜드 이야기 1901 - 임을위한 행진곡 Attachment
Alicia
120 May 17, 2017
1898 아일랜드 이야기 1900 - 인생의 황금기 Attachment
Alicia
106 May 17, 2017
1897 아일랜드 이야기 1899 - 나는 연애를 잘 한다 Attachment
Alicia
117 May 15, 2017
1896 아일랜드 이야기 1898 - 봄 파티 Attachment
Alicia
117 May 14, 2017
1895 아일랜드 이야기 1897 - 아빠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? Attachment
Alicia
125 May 13, 2017
1894 아일랜드 이야기 1896 - 숨 잘 쉬고 있습니까? Attachment
Alicia
117 May 11, 2017
1893 아일랜드 이야기 1895 - 그 청년이 주고 간 말 Attachment
Alicia
127 May 10, 2017
1892 아일랜드 이야기 1894 - 정원 일기 Attachment
Alicia
113 May 09, 2017
1891 아일랜드 이야기 1893 - 유격 훈련을 끝내고 Attachment
Alicia
105 May 08, 2017
1890 아일랜드 이야기 1892 - 아몬드꽃 피고 지고 - 지희선 Attachment
Alicia
223 May 01, 2017
Selected 아일랜드 이야기 1891 - 이상한 이 틀 휴가 Attachment
Alicia
155 Apr 29, 2017
1888 아일랜드 이야기 1890 - 이 틀간의 휴가 Attachment
Alicia
151 Apr 28, 2017
Tag List